국내증시

[마감시황] 기관 매도 폭탄에 짓눌린 코스피, 3,000선 돌파 좌절

4일 코스피 지수는 전장보다 3.20포인트(0.11%) 오른 2,991.97로 출발했다. 코스닥은 3.24p(0.31%) 오른 1,041.07, 원/달러 환율은 3.7원 오른 1,195.5원으로 시작했다. 사진은 이날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연합뉴스


미 뉴욕증시의 강세에도 불구하고 코스피가 0.02% 소폭 상승하는 데 그쳤다. 양대 증시에서 기관투자자들은 1조 원 넘는 매도 폭탄을 쏟아내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4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47포인트(0.02%) 상승한 2,989.24에 거래를 마쳤다. 개장 직후부터 하락한 코스피는 장막판 낙푹을 줄여 나갔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6,431억 원, 923억 원을 사들였다. 기관은 7,467억 원을 팔았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에서는 삼성전자(005930)(0.13%), LG화학(051910)(4.21%), 기아(000270)(1.09%) 등이 상승했다. SK하이닉스(000660)는 전일과 동일한 12만 8,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반면 네이버(-2.79%),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2.52%), 카카오(035720)(-2.62%), 현대차(005380)(-0.24%), 삼성SDI(006400)(-0.15%), 키키오뱅크(-3.05%) 등은 내렸다.



미 뉴욕증시의 1월 훈풍에도 국내 증시가 힘을 얻지 못한 것은 기관의 매도폭탄 때문이다.

미래에셋증권에 따르면 기관투자자들은 이날 오후 2시까지 최근 4거래일 동안 코스피, 코스닥 양 시장에서 각각 3조 3,076억 원, 1조 291억 원 순매도하며 대거 물량을 팔았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특히 기관투자자 중 금융투자의 비중은 양대시장에서 각각 94%, 74%를 차지하며 연말 배당을 받기 위해 유입된 자금의 차익실현이 지속되고 있는 모습”이라며 “외국인과 기관 간 현·선물을 연계한 차익성 거래 규모가 커지면서 대규모 매도가 출회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코스닥지수는 6.17포인트(0.59%) 내린 1,031.66에 종료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개인은 5,304억 원을 사들였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318억 원, 2,800억 원을 팔았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증권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