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단독] 송옥렬 공정위원장 후보자, 과거 女제자 성희롱

남학생 가리키며 "얘한테 안기고 싶지 않느냐" 발언



송옥렬 신임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교수 시절 제자에게 성희롱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서울대 로스쿨 관계자에 따르면 송 후보자는 2014년 1학년 학생 100여 명과의 저녁 식사 자리에서 만취한 채 “넌 외모가 중상, 넌 중하, 넌 상”이라는 식으로 외모 품평을 했다.



한 여학생에게는 “이효리 어디 갔다 왔느냐”며 “너 없어서 짠(건배) 못했잖아”라고 말하기도 했다. 송 후보자는 자신을 만류하는 동료 교수와 실랑이를 벌이고 당시 로스쿨 원장에게 “못생긴 사람은 비키라”고 폭언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또 다른 여학생에게는 자리에 있던 한 남학생을 가리켜 “너 얘한테 안기고 싶지 않느냐”며 “나는 안기고 싶은데”라고 발언했다고도 한다.

당시 동석한 학생들은 송 후보자의 행태를 규탄하는 대자보를 준비하려 했다. 하지만 송 후보자가 학생들에게 즉시 사과하고 당사자들이 이를 문제 삼지 않기로 합의하면서 더 큰 논란으로 번지지 않았다.

이 사건의 당사자라고 밝힌 한 학생은 “당시 모임에서 술자리 흥을 돋우기 위한 교수님(송 후보자)의 언행이 부풀려졌을 뿐 당사자들의 기분이 상할 일은 없었다”면서 “잘 모르는 사람들로부터 비난을 받을 만큼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글을 온라인 상에 남기기도 했다.

다만 또 다른 서울대 로스쿨 관계자는 “발언의 대상이 된 당사자들이 불쾌하지 않았다 하더라도 자리에 있던 누군가는 불편함을 느꼈을 것”이라며 “꼭 이 사건이 아니더라도 송 후보자는 평소 학내에서 ‘막말’을 일삼기로 유명한 인물”이라고 전했다.

이날 신임 공정위원장으로 내정된 송 후보자는 윤 대통령의 사법연수원 동기로 연수원 시절 행정고시(36회)와 외무고시(27회)에 모두 합격해 이른바 '고시 3관왕'을 달성했다. 상법 분야 권위자인 송 교수는 공정위가 재계 내부거래 규제를 강화할 때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세종=박효정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