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순둥이' 손흥민, 벤투 손 뿌리쳤다?…현장 영상보니

지난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2-3으로 경기가 종료되자 벤투 감독이 손흥민을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지난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2-3으로 경기가 종료되자 벤투 감독이 손흥민을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라운드에서 '순둥이'로 통하는 손흥민이 가나전 패배 이후 자신을 위로하려는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의 손길을 뿌리치는 모습이 포착됐다는 일각의 논란은 사실 왜곡으로 인한 오해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박문성 MBC 축구 해설위원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달수네 라이브'에는 '무편집 풀영상으로 확인한 손흥민 벤투 손 뿌리쳤다는 논란의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한 영상이 올라왔다.

가나전이 열린 카타르 현장에서 촬영된 2분45초짜리 영상에는 경기가 끝난 뒤 어수선한 상황에서 벌어진 당시 상황이 담겼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경기 종료 후 심판에게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은 벤투 감독이 다시 돌아와 선수들을 독려하는 과정에서 손흥민에게 다가갔다.



손흥민 주변에는 가나 선수들이 모여있는 상황이었고, 일부 가나 선수들이 붙잡는 상황에서 손흥민은 자신에게 손을 내민 사람이 벤투 감독임을 모르고 뿌리쳤다. 이후 벤투 감독임을 확인한 손흥민은 감독과 나란히 걸어서 이동했다.

관련기사



유튜브 채널 '달수네 라이브' 영상 캡처유튜브 채널 '달수네 라이브' 영상 캡처


이에 대해 달수네 라이브 측은 "손흥민이 벤투를 뿌리쳤다는 건 잘못된 사실"이라면서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비난보다는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앞서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지난 28일 카타르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조규성의 멀티골에도 불구하고 가나에게 3골을 내주면서 무릎을 꿇었다. 1차전 우루과이전에 이어 이날도 '마스크 투혼'을 펼친 손흥민은 벤투 감독의 손을 뿌리치는 듯한 모습이 언론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이 일었다.

이를 두고 온라인상에서는 관련 기사에 손흥민을 질타하거나 옹호하는 의견으로 양분돼 댓글 논쟁이 벌어졌다.

한편 가나전 이후 가진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벤투 감독이 레드카드를 받아 포르투갈과의 최종전 벤치에 앉을 수 없게 된 데 대해 "감독님이 요구하는 것들을 더 잘 이행하기 위해 새겨들으려고 노력하고, 며칠 안 남은 기간에 준비를 더 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손흥민은 "선수들도 (16강 진출에 대한) 가능성을 보고 잘 준비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저도 선수들과 함께 준비를 잘해보겠다"고도 했다.


김경훈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