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외국계 증권사 '감독 사각'

국내지점 17곳 불구 담당직원은 1명뿐 금융감독원이 워버그증권의 분석보고서 사전유출 의혹 등에 대한 사실확인에 들어갔다고 밝혔으나, 외국계 증권사를 관리하는 인원이 턱없이 부족해 실질적인 조사가 어려운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외국계 증권사 국내지점은 모두 17개에 달하지만 이들을 상시 감시하는 인력은 증권검사국 상시감시1팀 소속 직원 1명에 불과하다. 더욱이 상시감시1팀은 8명이 국내 증권사 45개사와 선물회사 14개사, 증권유관기관의 상시감시업무를 나눠 맡고 있으며 그나마 1명도 외국계 증권사 전담 직원이 아니라는 것이다. 또 외국계 증권사에 대한 감독범위는 국내지점의 영업행위에 한정되기 때문에 해외에서 벌어진 일에 대해서는 속수무책일 수 밖에 없는 것도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증권가에서는 외국계 증권사들의 선행매매(front-running) 의혹이 오래 전부터 제기된 것으로 진작 감독당국의 조사가 이뤄졌어야 했다고 지적하고 있다. 그 동안 외국계 증권사들이 매수추천 후 해당종목의 차익매물을 처분하거나 부정적인 보고서 발표를 저가매수의 기회로 활용했다는 의혹이 꾸준히 불거졌기 때문이다. 증권사의 한 관계자는 "외국인의 매매동향과 외국계 증권사 분석보고서의 영향력이 커진 만큼 실질적으로 외국계 동향을 감시할 수 있는 감독조직의 확대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정승량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