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추석엔 '타짜'"…개봉일 33만↑, 박스오피스 1위

시리즈 개봉일 최고 기록 넘어서

‘나쁜 녀석들’·‘미스터 리’ 각각 2·3위



추석 극장가 한국영화 3파전에서 ‘타짜: 원 아이드 잭’이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1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타짜: 원 아이드 잭’은 개봉일인 전날 33만2,107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총 1,345개 스크린에서 5,767회 상영됐다.

관련기사



‘타짜: 원 아이드 잭’은 ‘타짜’(2006)와 ‘타짜-신의 손’(2014)을 잇는 세 번째 ‘타짜’ 시리즈 영화다. 1편(13만6,950명)과 2편(20만1,749명)의 개봉일 성적을 모두 넘어섰다. ‘타짜: 원 아이드 잭’과 마찬가지로 청소년 관람 불가인 영화 중에서 역대 최고 흥행작인 ‘내부자들’(23만949명)의 개봉일 성적 역시 넘어섰다고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전했다.

2위는 마동석과 김상중 주연의 ‘나쁜 녀석들: 더 무비’다. 같은 날 24만4,194명이 관람했다. 총 1,139개 스크린에서 5,787회 상영됐다. 차승원 주연의 감동 코미디 ‘힘을 내요, 미스터 리’는 5만5,265명을 동원해 3위를 기록했다. 총 909개 스크린에서 3,896회 상영됐다. 예매율에서도 타짜가 앞서 가고 있다. 12일 오전 기준 예매율에서 ‘타짜:원 아이드 잭’, ‘나쁜 녀석들: 더 무비’, ‘힘을 내요, 미스터 리’가 나란히 1∼3위를 기록하고 있다.


한민구 기자
1min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레저부 한민구 기자 1min9@sedaily.com
칼 세이건이 책 ‘코스모스’를 쓰고 아내에게 남긴 헌사입니다. 당신과 함께하는 시간을 소중히 여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