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프로야구 ‘직관’ 허용…‘치맥’은 안 돼요

KBO 코로나19 대응 매뉴얼 발표

매점 운영하지만 관람석에선 취식 금지

한 칸 이상씩 떨어져 앉기, 경기 내내 마스크 써야

KBO 실행위원회 회의 모습. /연합뉴스


‘직관(직접 관전)’은 가능해졌지만 관중석에서 ‘치맥(치킨과 맥주)’ 즐기기는 당분간 금지된다.

KBO는 야구장 관중 입장 허용에 앞서 KBO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3차 통합 매뉴얼을 30일 발표했다.

매뉴얼에 따르면 야구장 내 식음료 매장은 운영되지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관람석에서의 취식 행위와 음식물 반입은 당분간 금지된다. 음식물 취식은 관람석 외에는 가능하나 대부분의 구장 내 취식 공간이 협소해 가급적 음식물 반입 자제를 권고할 방침이다. 관람석에서는 마스크 착용에 큰 지장을 주지 않는 범위 내에서 주류를 제외한 물과 음료에 한해 예외적으로 취식이 허용된다.


모든 관중은 입장할 때부터 야구장 내에서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하며 체온이 37.5도 이상인 경우 출입이 제한된다. 또한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동반인도 1칸 이상 좌석 간 간격을 두고 앉도록 운영된다.



자유석과 키즈존, 놀이시설처럼 여러 사람이 밀집할 우려가 있는 구역은 당분간 운영이 중단된다. 밀폐된 흡연실 운영도 금지된다. 응원 또한 비말 분출이 우려되는 구호나 응원가, 접촉을 유도하는 응원 등은 제한된다.

관람객 정보 확인을 위해 모든 티켓은 온라인 예매 및 카드 결제만 허용된다. 온라인 예매 때 예매 페이지에는 코로나19 관련 안전수칙을 명시하고 동의 절차가 추가돼 안전수칙 준수에 동의하지 않을 경우 예매할 수 없다.

정부가 프로스포츠 경기의 관중 입장을 제한적으로 허용하기로 28일 결정한 가운데 KBO는 이르면 7월3일부터 관중을 받을 계획이다.


양준호 기자
migue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KBO ;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