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美 기업 27% “2021년 후에도 경영 회복 어려워”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 설문

상당수 2021년 회복 점쳤지만

4분의1 이상 비관적 경기 불확실성 커

매출 증가 전망도 증가·감소 엇갈려

투자는 감소가 43%로 증가 18%보다 많아

뉴욕시 맨해튼에서 한 손님이 현금을 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주요 기업 27%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021년 후에도 경영 회복이 어려울 것 같다고 전망했다.


미 대기업 최고경영자(CEO) 모임인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BRT)는 29일(현지시간) 이 같은 내용의 설문결과를 발표했다.

관련기사



향후 6개월 동안의 매출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45%가 증가할 것이라고 봤지만 43%는 줄어들 것이라고 점쳤다. 매출 전망이 엇갈리는 셈이다. 투자에 대해서는 줄일 것이라는 답변이 43%로 늘릴 것이라는 답은 18%에 불과했다. 미 경제방송 CNBC는 “응답자의 대부분은 2021년 말까지 경영회복을 점쳤지만 4분의1이 넘는 CEO들이 2021년 후에도 경영 회복이 어렵다고 봤다”며 “이는 미국 경제가 앞으로 1년 반 이상 오랫동안 어려울 것이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향후 6개월간 미 대기업들의 설비투자와 고용 계획, 매출 전망 등을 종합적으로 보여주는 CEO 경기전망 지수는 올 2·4분기에 34.3을 기록해 지난 1·4분기보다 무려 38.4포인트 떨어졌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2009년 2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치로 경기침체가 진행 중이라는 점을 보여준다. BRT에는 제너럴모터스(GM), 애플, 존슨앤드존슨 등 미국 내 굴지의 대기업 CEO들이 대부분 소속돼 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