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화제

담당 간호사 "마라도나, 머리 부딪혔지만 사흘간 방치"

英데일리메일, 아르헨 현지언론 인용 보도

사실 파악 경로·방치된 이유 등은 안 밝혀

마라도나 충격 당시 뇌수술 받고 회복시기

뇌수술 받은 마라도나 마라도나(오른쪽)와 주치의./연합뉴스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가 사망 1주일 전 쓰러지며 머리를 부딪혔으나 사흘간 치료도 못 받고 방치되다시피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1일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지난주 심장마비로 사망한 마라도나가 집에서 넘어지며 오른쪽 머리 부분에 충격을 받았으나 사흘 동안 병원을 찾지 않은 것은 물론 MRI나 CT 검사도 받지 않았다고 그의 담당 간호사가 밝혔다는 것이다. 당시 마라도나는 머리 왼쪽의 혈흔을 제거하는 뇌수술을 받고 회복하던 때였으며 24시간 진료를 받고 있었다.


데일리메일 등은 마라도나의 간호사 측 변호사와 인터뷰한 아르헨티나 현지 언론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아르헨티나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마라도나를 간호했던 지셀라 마드리드는 변호사를 통해 “마라도나가 사망 1주일 전인 지난 18일 넘어져 머리를 부딪혔지만 아무도 그를 병원에 데려가지 않았고 MRI나 CT 등의 검사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그의 변호사는 마라도나가 넘어져 머리에 충격을 받은 후 사흘 동안 집에 혼자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마라도나는 넘어진 후 사흘간 집 안에 혼자 머물며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아무도 보살펴주거나 도움을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마라도나 주치의 레오폴도 루케가 자신의 자택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는 모습./연합뉴스


간호사는 그러나 마라도나가 넘어지며 머리를 부딪힌 사실을 어떻게 알았는지, 그가 왜 사흘간 홀로 방치됐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마라도나는 앞서 급성 폐부종과 만성 심장부전으로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이번 증언이 맞는다면 마라도나의 24시간 진료를 담당했던 의료진의 부주의를 증명하는 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현재 마라도나 사망에 대한 의료진의 부주의 여부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지웅배 인턴기자 sedation@sedaily.com

지웅배 인턴기자
sedati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