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이영애 故 정인 양 묘소 찾아 눈물…"쌍둥이 자녀·남편과 함께 추모"

이영애 / 사진=양문숙 기자


배우 이영애가 생후 16개월에 양부모에게 학대 당해 세상을 떠난 고(故) 정인 양의 묘소를 방문해 추모했다.

5일 소속사 굳피플은 “이영애가 오늘(5일) 쌍둥이 자녀, 남편과 함께 경기도 양평에 있는 정인 양 묘지를 찾은 것이 맞다”고 밝혔다.

이영애가 정인 양의 묘지를 찾은 것은 모 매체에 사진이 찍히면서 알려졌다. 이날 이영애는 정인 양의 묘지를 찾아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됐다.


소속사에 따르면 양평 자택에 머무르고 있던 이영애는 가까운 곳에 묘지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고, 가족들과 함께 추모를 위해 개인적으로 방문했다가 우연히 사진이 찍히게 됐다.

관련기사



정인 양은 생후 7개월 무렵 양부모에게 입양된 이후 271일 만에 하늘로 떠났다. 3차례 아동 학대 신고가 이뤄졌으나 정인 양은 심각한 장기 손상과 골절 등이 발생한 상태로 세상을 떠났다. 양부모는 입양 1개월 만에 학대를 시작해 최소 16차례 학대한 것으로 알려져 사회적 공분을 일으켰다.

이후 정인 양의 사건을 다룬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과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가 제안한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에 방탄소년단 지민, 배우 신애라 한혜진 엄정화 이윤지 등 스타들의 동참이 이어지고 있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