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이근영 금융감독위원장 13일 사표

이근영 금융감독위원장 겸 금융감독원장이 13일 사표를 제출했다. 윤용로 금감위 공보관은 이날 “이 위원장이 `때가 되면 스스로 알아서 처신한다`고 강조했는데 (SK글로벌 분식회계 문제 처리) 해야 할 일을 다해서 지금이 그때라고`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노무현 대통령은 14일 임시 국무회의에서 후임 금감위원장을 확정,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후임 금감위원장 후보로는 유지창 금감위 부위원장과 이윤재 전 청와대 재경비서관이 유력한 가운데 장하성 고려대 교수, 이동걸 금융연구원 연구위원(전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인수위원), 이정재 전 재정경제부 차관 등도 거론되고 있다. <권구찬기자 chans@sed.co.kr>

관련기사



권구찬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