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현대모비스, 첨단 모듈공장 짓는다

현대모비스가 충남 아산에 첨단 모듈공장과 국내 최대규모의 종합물류센터를 건설한다. 현대모비스는 13일 충남 아산에서 박정인 회장, 한규환 사장 등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단위 모듈공장 및 종합물류단지 건설을 위한 기공식을 가졌다. 총 700억여원을 투자해 대지 6만여평, 건평 2만5,000평 규모로 건설되는 이 종합단지에는 첨단 모듈공장 1개동과 지상 2층건물의 내수ㆍ수출 물류센터 4개동 등 총 5개동이 들어선다. 이 단지는 내년 7월 완공될 예정이다. 모듈공장의 경우 섀시모듈과 운전석모듈, 프론트 엔드모듈 등을 각각 연간 30만대 규모로 생산해, 현대차 아산공장에서 생산하는 NF(EF쏘나타 후속모델)에 공급하게 된다. 이에 따라 현대모비스는 연간 섀시모듈 235만대, 운전석모듈 215만대, 프론트 엔드모듈 60만대의 생산체제를 갖추게 된다. 내수물류센터는 기존 물류센터가 현대차ㆍ기아차부품 물류센터로 분리됐으나 두 회사의 순정부품을 통합관리하게 되며 충청ㆍ경인ㆍ강원지역에 부품을 공급하게 된다. 수출물류센터는 전국에 분산돼 있는 중소규모의 기아차부품 수출물류센터 3곳을 하나로 통합한 물류기지로 활용된다. 이에 따라 현대차의 순정품 수출은 울산 수출물류센터에서 전담하고 기아차 순정품 수출은 아산단지에서 맡게돼 기존 물류비용의 10% 정도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측은 기대했다. 박 회장은 “아산은 수도권과 가깝고 서해항만을 끼고 있어 전략적 물류기자가 들어서기 위한 최적의 요건을 갖추고 있다”며 “앞으로 첨단 모듈부품 생산과 순정품 공급을 담당하는 전초기지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산=조영주기자 yjcho@sed.co.kr>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