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美, “트럼프, 스가와 더 강력한 미·일 동맹 기대”

“트럼프, 인도·태평양 비전 계속 추구”

국무부, “미일동맹, 인도·태평양 주춧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신임 총리와 협력해 미·일 동맹을 더 강력하게 만들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백악관은 16일(현지시간) 대변인 명의로 성명을 내고 “미국은 스가 총리가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압도적 표를 확보한 데 이어 총리로 선출된 것을 축하한다”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미·일 동맹 강화와 공동목표 증진을 포함해서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 비전을 계속 추구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이는)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전 총리가 구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일본의 관계는 가장 강력하며 트럼프 대통령은 스가 총리와 협력해 이를 더욱 강력하게 만들기를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성명을 내고 “미일동맹은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의 평화와 안보, 번영에 있어 주춧돌”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은 (미일)동맹이 인도·태평양과 전세계에서 투명성과 책임, 개방성, 번영, 평화를 위한 힘이 되도록 스가 총리와 협력하기를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