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이의경 식약처장, “마스크 신뢰는 품질이 바탕”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 처장이 마스크 제조업체를 찾아 ‘품질 관리’를 강조했다.


17일 이 처장은 충북 진천군 한컴헬스케어를 방문해 마스크 공적 공급제도 종료 이후 마스크 제조업체의 생산 현황과 품질관리 실태 등을 점검했다. 이번 방문은 마스크 공급이 시장형 수급 관리 체계로 전환한 이후 주간 생산량이 2억7,000만개에 달하는 등 생산량이 크게 증가하면서 현황을 점검하고 업계 건의사항을 청취하기 위한 취지다.

관련기사



이 처장은 이날 현장에서 “마스크 수급이 안정될 수 있었던 것은 생산 현장의 노력 덕분”이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한편, “앞으로는 철저한 품질관리가 바탕이 되어야 우리 국민의 신뢰를 얻고, 나아가 ‘K-방역 제품’으로 전 세계에서 인정받을 수 있다”며 품질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아울러 판로 확보 및 재고 부담 등 업계의 건의 사항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해 K-방역 제품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서지혜 기자
wis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