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文 대통령 지지율 40%로 급락… '콘크리트' 무너지나

'秋·尹 갈등' 방관, 부정평가 이유로 새로이 등장

전주보다 4%P 하락…지난 8월 이후 최저치 근접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2050 탄소중립 범부처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긍정 평가)이 지난 8월 둘째 주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이번 문 대통령 지지율 하락에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극심한 갈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27일 한국갤럽이 발표한 11월 4주차(24~26일) 여론조사 결과(신뢰수준 95%에 오차범위 ±3.1%포인트)를 보면, 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 긍정 평가는 는 40%로 지난주보다 4%포인트 하락했다. 부정 평가는 48%로 3%포인트 올랐다. 어느 쪽도 아니라는 응답이 5%, 모름·응답거절이 7%였다.


문 대통령의 취임 후 최저 지지율은 39%다. ‘조국 사태’ 때인 작년 10월 셋째 주와 부동산 관련 여론이 악화된 8월 둘째 주에 기록했다. 이번 주 지지율은 이때보다 1%포인트 높다.

관련기사



이번 조사에서 문 대통령 직무 수행 부정평가 이유로는 ‘부동산 정책’이 26%로 가장 높았고, ‘검찰·법무부 갈등에 침묵·방관’을 이유로 든 응답자도 5%에 달했다. 이어 ‘인사문제’,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이 각 10%였다. 긍정 평가의 이유로는 코로나19 대처(35%)를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 민주당이 전주보다 1%포인트 내린 36%로 집계됐다. 국민의힘이 3%포인트 오른 22%를 기록했고 정의당 5%, 국민의당과 열린민주당 각각 3% 순이었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31%로 나타났다.



한편, 국민 절반이 내년 재·보궐선거에서 야당 후보 지지 의사가 있다는 결과도 나타났다. ‘현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이 50%를 기록했다. ‘현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답변은 36%였다. 14%는 의견을 유보했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과 정치성향 중도층에서는 정권견제론이 각각 57%로 나타났다. 서울에서는 정권견제 57%, 정부지원 29%로 집계됐고, 부산·울산·경남에서도 수치가 이와 비슷했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민혁 기자
mineg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