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화제

"조선왕실 후손인줄 몰랐다"던 美 교포 138억원 대저택 구입

VPN 업체 창업자 '앤드루 이' 2013년 자신의 뿌리 알아

저택에는 침실 7개·욕실 13개와 테니스장·풀장 등 완비

/사진=LA부동산업체 트위터 캡처


조선 왕실의 후손인 재미교포 사업가 앤드루 이씨가 138억원짜리 캘리포니아주 고급 저택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일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2일(현지시간) “한국의 (조선) 왕실 가족이자 가상사설망(VPN) 서비스업체 PIA를 창업한 앤드루 이 대표가 캘리포니아주 사우전드오크스시(市) 소재 저택을 1,260만달러(약 138억원)에 매입했다”고 보도했다.

LAT는 현지 부동산 중개인 단체 ‘멀티플 리스팅 서비스’에 등록된 매매 자료를 인용해 이 대표가 올해 사우전드오크스에서 최고가 거래 기록을 세우며 저택을 구입했다고 말했다. LAT에 따르면 저택 내부에는 7개의 침실과 13개의 욕실, 와인 시음실, 영화관, 체육관 등이 있으며, 야외 공간에는 테니스장과 고급 풀장을 마련되어 있다.


이 대표는 미국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태어났으며 고종의 친손자이자 마지막 황손으로 알려진 이석 황실문화재단 이사장이 황세손으로 지명한 인물이다. 이 대표는 자신의 부친에게서 조선 왕실 후손이라는 사실을 듣지 못해 뿌리를 모르고 살다가 2013년에서야 왕실 가족임을 알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이를 계기로 이 대표는 당시 미국에 체류하던 이 이사장과 인사를 나누게 됐고, 이 이사장은 성공한 재미교포 사업가로 자리를 잡은 이 대표를 자신의 후계자로 지명했다. 이 이사장은 2018년 베벌리힐스의 한 식당에서 이 대표를 왕세자로 책봉하는 예식을 열기도 했다.

한편 이 대표는 지난 4월 코로나19로 경제적으로 어려워진 한인들을 돕기 위해 왕실을 대표해 LA한인회에 10만 달러를 지원한 것으로 LA한인회 측이 밝힌 바 있다.

/장덕진 인턴기자 jdj1324@sedaily.com

장덕진 인턴기자
jdj132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