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프듀' 시즌1도 조작, 곡안무 미리 알고 있었다"..니와 시오리 폭로

안준영 PD가 ‘프로듀스101’ 시즌1과 2에는 조작이 없었다고 밝힌 가운데 해당 시즌 참여자가 폭로에 나섰다.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1 참가자였던 니와 시오리가 “애초에 오디션 방송은 전부 결과가 정해져있었다” 며 “일부 연습생은 이미 곡을 완벽하게 외워서 왔다”고 폭로했다.

이어 “‘픽 미’(Pick me)를 처음 들었을 때에도 몇몇 회사 연습생들은 이미 곡과 안무를 완벽하게 숙지하고 있었다”는 글을 게재했다.



니와 시오리는 “아무것도 말하지 않을 생각이었지만 그 방송에 나온 이후 매우 힘든 일이 많았다”면서 “나같은 연습생이 대부분이었다. 연습생들의 잘못은 없었다는 것을 알아줬음 좋겠다”고도 토로했다.


하지만 현재 해당 트위터 글은 삭제된 상태이다 .이후 그는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 같아 트위터를 지운다”고 털어놨다.



Mnet 안준영 PD가 올해 방송된 ‘프로듀스X101’과 지난해 방송된 ‘프로듀스48’의 순위 조작 혐의를 인정한 바 있다.

한편 안준영 PD와 김용범 CP 등 ‘프로듀스’ 제작진 2명은 사기 등 혐의로 5일 오후 함께 구속됐다. 안PD의 인정 이후 그룹 아이즈원와 엑스원의 활동에 빨간 불이 켜졌다.

니와 시오리는 2016년 방송된 ‘프로듀스101’에서 마제스티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출연했다. 1차 탈락자 발표에서 77위에 이름을 올려 떨어진 바 있다.

안PD는 시즌1, 시즌2의 조작 혐의는 부인했지만 이번 니와사오리의 폭로로 다시 한번 의혹의 중심에 서게 됐다.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